뉴스 > 스포츠

‘NC포비아’ 앞에 선 넥센 신예 김택형

기사입력 2015-07-11 09:30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5전 전패. 이 정도면 천적이 아니라 저승사자 수준이다. 넥센 히어로즈가 NC 다이노스의 얘기다. 지난 시즌부터 넥센은 유독 NC에 약한 면모. 올 시즌 다섯 차례 맞대결을 펼쳤지만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넥센의 새내기 투수 김택형(19)이 마운드에 오른다.
넥센은 1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NC와의 시즌 팀간 6차전에 선발투수로 김택형을 예고했다. 넥센은 전날 NC와의 경기에서 장단 10안타를 뽑아내고도 단 1점에 그치며 1-4 패배를 당했다. NC전 5전 전패. 깊은 NC포비아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타격감 자체는 문제가 없었지만, 답답한 득점력이 NC전 전패라는 수모를 안겼다.
넥센 히어로즈 김택형. 사진=MK스포츠 DB
↑ 넥센 히어로즈 김택형. 사진=MK스포츠 DB
동산고를 졸업하고 올해 넥센에 입단한 김택형은 15경기 2승1패 평균자책점 6.08을 기록 중이다. 염경엽 넥센 감독에게 제2의 양현종(KIA)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구속이 고교시절보다 평균 10km 정도 오르며 관심을 받았다. 개막전부터 1군 엔트리에 올랐고, 고졸 신인투수로는 최초로 개막전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첫 9경기에서 불펜으로 나오던 김택형은 5월24일 목동 NC전에 데뷔 후 첫 선발로 등판해 2⅓이닝 2피안타 4볼넷 2탈삼진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달 16일 목동 롯데전에서 5이닝 3피안타(1피홈런) 2볼넷 1사구 8탈삼진 1실점으로 데뷔 첫 선발승의 기쁨을 맛봤다. 가장 최근 등판인 지난 5일 잠실 두산전에서는 4⅔이닝 5피안타 2볼넷 1사구 2탈삼진 4실점. 4회까지 노히트노런 행진을 펼치며 사고를 치나 했지만, 5회 집중타를 허용한 게 아쉬움을 남겼다.
이제 자신의 첫 선발 상대였던 NC전에서 팀 5연패 사슬을 끊고 두 번째 선발승을 노린다. 자칫 신예가 감내하기에는 어려울 정도로 중요한 경기지만, 김택형은 염경엽 감독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속구 구속이 오르면서 슬라이더까지 빼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제구력은 보완해야 할 부분. 손혁 투수

코치와 작은 고무공을 8~10m 거리에서 핸드폰을 맞히는 훈련을 통해 제구력 향상에도 신경쓰고 있다.
NC에서는 사이드암 이태양(22)이 선발등판한다. 올 시즌 15경기 4승2패 평균자책점 3.27를 기록하며 NC 상승세의 주역 중 하나인 이태양은 넥센과의 2경기에서 승패없이 평균자책점 4.15를 기록 중이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