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용택 `뼈아픈 견제사에 고개를 못 들겠네` [MK포토]

기사입력 2015-08-15 21:06 l 최종수정 2015-08-15 21:10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곽혜미 기자] 15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경기 종료 후 LG 박용택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27)이 LG 트윈스 킬러로서의 면모를 또 한 번 보여줬다. LG의 우완 류제국(32)도 한 번 더 울렸다.

양현종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시즌 10차전 경기에 선발 등판, 6.2이닝 무실점 호투로 KIA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2승(4패)째를 올린 양현종은 평균자책점을 종전 2.49에서 2.38로 끌어내리며 이 부문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clsrn918@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