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케빈 "우승 보탬 되는 선수 되겠다" 삼성 유니폼 입는다…'이케빈은 누구?'

기사입력 2015-08-24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케빈 "우승 보탬 되는 선수 되겠다" 삼성 유니폼 입는다…'이케빈은 누구?'
이케빈/사진=삼성라이온즈
↑ 이케빈/사진=삼성라이온즈

프로야구 신인 지명회의에서 삼성 라이온즈의 선택을 받은 우완 투수 이케빈이 "우승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케빈은 24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6프로야구 2차 신인 지명회의에서 전체 11순위로 호명된 뒤 "선발이든 불펜이든 마무리든 상관없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삼성은 내년에 바로 1군 투수로 기용할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는 취재진의 얘기에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고 답했습니다.

재미동포 2세인 이케빈은 '삼성에 지명될 것으로 예상했냐'는 질문에 '예상이 뭐냐'고 되묻는 등 한국말이 서툰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야구를 떠나 사람이 돼야 한다고 경성대에서 배웠다"며 "한국에서 단체 생활하는 것은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프로야구에서 가장 본받고 싶은 투수로는 에스밀 로저스(30·한화 이글스)를 꼽았습니다.

18

5㎝, 89㎏의 당당한 체격 조건을 갖춘 이케빈은 최고 시속 150㎞ 안팎의 패스트볼을 던집니다.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고양 원더스를 소개받고 지난해 8월 한국에 들어왔지만 테스트를 준비하는 도중 원더스가 해체되면서 연천미라클, 경성대 등을 거친 끝에 삼성 유니폼을 입게 됐습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청와대 민정 '부실 검증' 정황…책임론 불가피
  • 추미애, 라임·윤석열 가족사건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배제"
  • 인천서 독감 백신 맞고 이틀 뒤 숨져…"부검 후 조사"
  • "담배 피우지 마" 격분…병실서 흉기 난동 후 방화
  • '사람이 먼저다' 문구 만든 최창희, 국감서 류호정에 "어이!"
  • '어선 NLL 넘어가는데' 해경은 손 놓고 군은 늑장 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