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미국 격투계 “표도르 UFC와 계약…공식발표만 남아”

기사입력 2015-08-30 09:12 l 최종수정 2015-08-30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은퇴를 번복하고 복귀를 선언한 종합격투기(MMA) 황제 표도르 예멜리야넨코(39·러시아)가 세계 1위 단체 UFC와 계약했다는 현지 주장이 나왔다.
미국 격투기 ‘판타지 스포츠’ 업체 ‘MMA 프로핏’은 29일(한국시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공식계정에 “표도르가 UFC와 계약했다. 아직 데뷔전 상대는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UFC는 표도르 영입과 대진을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러시아 ‘M-1 글로벌’ 공식홈페이지도 29일 “스콧 코커 벨라토르 회장은 표도르 영입에 관심이 없다”면서 “최소한 가까운 장래에 표도르가 벨라토르 소속으로 경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공지했다. ‘M-1 글로벌’은 표도르와 일본에서 2경기, 미국에서 6경기를 해당 국가와의 합작대회로 치른 밀접한 관계다. ‘벨라토르’는 UFC 다음가는 대회로 평가된다.
표도르는 지난 5일 ‘M-1 글로벌’ 공식홈페이지를 통하여 “나의 피에는 격투기의 본능이 흐른다. MMA에 몸담기 전에도 유도와 삼보 등 다른 종목에서 누군가를 이기기 위해 평생을 훈련해왔다”면서 “이제 복귀를 결정했다. 나를 돕는 트레이너들과 상의하여 내린 결론이다. 가족의 지지도 얻었다. 지금은 여러 단체, 특히 UFC와 협상 중이다. 머지않아 최종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알린 바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표도르는 “이왕이면 세계에서 가장 강한 선수와 싸우고 싶다”면서 “현 MMA의 정점인 제18대 UFC 헤비급(-120kg) 챔피언 파브리시우 베르둥(38·브라질)과의 대결을 원한다”고 2차전을 희망했다.
표도르(가운데)가 M-1 글로벌대회에서 히주에게 KO승을 거둔 후 블라디미르 푸틴(흰옷) 러시아 대통령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AFPBBNews=New...
↑ 표도르(가운데)가 M-1 글로벌대회에서 히주에게 KO승을 거둔 후 블라디미르 푸틴(흰옷) 러시아 대통령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AFPBBNews=News1

표도르는 2010년 6월 26일 ‘스트라이크포스’가 ‘M-1 글로벌’과 합동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서 진행한 흥행의 메인이벤트로 베르둥과 격돌했다. 그러나 경기 시작 1분 9초 만에 ‘트라이앵글 암바’라는 조르기 겸 팔 관절 공격에 항복하고 말았다.
베르둥-표도르가 포함된 해당 대회는 관중 1만1757명이 관람하여 106만6739 달러(12억5555만 원)의 입장수익을 올렸다. 미국 유료 유선·위성 방송 쇼타임으로 중계된 영상은 49만2000 명이 시청했다.
표도르는 베르둥전 패배를 포함하여 ‘스트라이크포스’에서 3연패를 기록하고 미국 무대를 떠났다. 이후 러시아 2경기 및 일본 1경기에서 3연승으로 만회하고 은퇴했다. ‘스트라이크포스’는 2013년 1월 12일 UFC에 흡수됐다.
연패 기간 표도르는 UFC 헤비급 타이틀전 경력자 안토니우 시우바(36·브라질)와 UFC 17 –90kg 토너먼트 우승자 댄 헨더슨(45·미국)에게 잇달아 졌다. 나란히 UFC 헤비급 타이틀전 경험자인 제프 몬슨(44·미국)과 페드루 히주(41·브라질)에게는 승리했다.
히주에게 이기고 MMA를 떠나기까지 표도르는 통산 39전 34승 4패 1무효를 기록했다. 일본 대회 ‘프라이드’에서 전성기를 구가했으며 27연승을 달리기도 했다. ‘프라이드’는 2007년 10월 4일 UFC에 합병됐다.
베르둥은 지난 6월 13일 UFC 188에서 잠정챔피언 신분으로 제17대 헤비급 챔피언 케인 벨라스케스(33·미국)의 3차 방어전 상대로 나섰다. 통합타이틀전에서

는 3라운드 2분 13초 만에 ‘기요틴 초크’라는 조르기 기술로 벨라스케스를 굴복시켰다.
표도르가 은퇴를 철회하고 재대결을 원한다는 소식에 베르둥은 “1차 방어전을 12월 표도르와 하고 싶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UFC는 벨라스케스와의 리턴매치를 추진하고 있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