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좌완에 약한 강정호…4타수 무안타

기사입력 2015-08-30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연속 안타 행진이 3경기에서 멈췄다.
강정호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이로써 시즌 타울은 2할9푼1리에서 2할8푼8리로 약간 떨어졌다.
강정호는 좌완에 약한 모습을 이어갔다. 1회말 1사 1, 3루에서 아라미스 라미레스가 좌월 스리런을 날리며 3-0으로 앞선 상황에서 첫 타석을 들어섰지만 콜로라도 선발투수 크리스 러신의 5구째 싱커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사진=MK스포츠 DB
↑ 사진=MK스포츠 DB
이후 타구는 모두 유격수쪽으로 향하며 아웃됐다. 강정호는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러신의 3구째 시속 79마일 체인지업을 잘 받아 쳤으나 유격수 직선타가 됐고, 6회말과 8회

말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강정호는 이번 시즌 좌완 투수를 상대로 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무안타도 좌완인 러신에게 막힌 결과로 보일 수 있다. 이 경기 전까지 좌투수 상대 타율은 2할5푼3리, 우투수 상대 성적 타율 3할1리에 비하면 떨어진다.
이날 피츠버그는 4-3으로 승리, 4연승을 달렸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