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S] ‘右’ 피가로vs유희관 ‘左’ 첫 카드 격돌

기사입력 2015-10-25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 이상철 기자] 2015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첫 판, 삼성과 두산은 ‘13승’ 알프레도 피가로(31)와 ‘18승’ 유희관(29)을 내세운다.
피가로와 유희관은 26일 오후 6시30분 대구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 등판한다. 류중일 삼성 감독과 김태형 두산 감독은 하루 전날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피가로와 유희관 카드를 가장 먼저 공개했다.
삼성은 피가로, 장원삼, 타일러 클로이드를 두고 고심하다가 피가로를 1선발로 기용한다. 올해 삼성의 유니폼을 입은 피가로는 150km를 넘나드는 강속구를 앞세워 13승 7패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정규시즌에서 윤성환과 함께 원투펀치로 활약했다.
피가로는 어깨 피로 누적으로 지난 8월 24일과 9월 6일 두 차례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지난 3일 복귀 무대(목동 넥센전)에서 7이닝 1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 건강하게 돌아왔다.
삼성의 알프레도 피가로(오른쪽)와 두산의 유희관(왼쪽)은 26일 대구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MK스포츠 DB
↑ 삼성의 알프레도 피가로(오른쪽)와 두산의 유희관(왼쪽)은 26일 대구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MK스포츠 DB
두산전 성적표는 1승 1패 평균자책점 4.50. 6이닝(4실점)과 8이닝(3실점)을 책임지며 이닝이터로서 역할은 충실했다.
두산은 유희관이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시리즈별 1선발은 처음이다. 준플레이오프 및 플레이오프에서는 3선발로 출동했다. 더스틴 니퍼트가 지난 22일 등판해 다시 한 번 4일 만에 등판할 여지가 있었으나, 두산은 유희관을 1선발로 택했다.
유희관에게 이번 가을은 너무 춥다. 포스트시즌 2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5회도 버티지 못했다.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이닝 3실점으로 부진, 플레이오프 3차전에는 그보다 나쁜 2⅓이닝 4실점을 기록했다. 포스트시즌 평균자책점이 9.95로 안 좋다.
유희관에겐 명예회복의 장이

다. 2년 전 삼성과 한국시리즈에서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3.38에 그치며 팀의 우승을 이끌지 못했다. 유희관은 한 번도 5이닝 이상을 던지지 못했다. 대구구장은 그에게 친숙하다. 2013년 이후 대구구장의 평균자책점은 2.21(20⅓이닝 5실점)이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집 찾아간 '더탐사', "제발 기소하라" 도발
  • 오늘 가나전 거리응원 4만 명 모인다…경찰 "기동대·특공대 투입"
  • 윤 대통령 지지율 3%p 올라 36.4%…중도층 지지 상승
  • 중국서 시위 취재하던 영국 기자…中 공안에 구타 당해
  • [카타르] 벤투, 김민재 출전 여부 결정되지 않아…"상황 보고 결정"
  • [카타르] 한순간에 울상된 일본 팬들…"이제 한 경기 남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