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WWE 스타 다니엘 브라이언, 은퇴 선언

기사입력 2016-02-10 1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늘 “예스!”를 외치던 그였지만, 이번에는 아니었다. WWE 인기 스타 다니엘 브라이언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브라이언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방송된 ‘먼데이 나잇 RAW’에서 링 위에 등장, 은퇴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도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그가 링에서 내려오기로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뇌 부상. “18살 때부터 레슬링을 해왔다. 첫 경력 5개월 만에 벌써 세 차례 뇌진탕 증세가 있었다”며 어린 시절부터 뇌진탕을 앓아왔다고 털어놨다.
다니엘 브라이언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다니엘 브라이언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어 “그렇게 레슬링을 16년간 하면서 많은 뇌진탕을 겪었다. 그리고 의사들이 ‘더 이상 레슬링을 할 수 없다’는 말을 하는 지점까지 다다랐다. 그동안 나는 많은 정밀검사를 받았고, 괜찮다는 말을 들었지만 일주일 반전 검사에서는 내 생각처럼 괜찮지 않다는 결과를 들었다. 내 아내(WWE 디바 브리 벨라)를 생각해야 했고, 곧 아이도 갖고 싶었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마음이 무겁고, 슬프다. 감정이 복잡했다. 화가 났다가도 슬프다가도 절망스러웠다. 그러나 오늘 아침에 일어났을 때는 16년간 사랑해온 것을 해왔다는 사실에 감사함을 느꼈다”며 심정을 전했다. “우리는 이 일을 사랑하기 때문에 했다. 그리고 갑자기 전혀 생각도 못했던 응원을 받게 됐다. 그래서 나는 감사하게 생각한다. 레슬링 덕분에 나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를 만났다. 그녀는 아름답고 현명하며, 나를 가능할 거라 생각하지도 못했던 방법으로 완벽하게 만들어 준다. 이것은 레슬링 덕분이었다”며 팬과 아내, 그리고 레슬링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러분의 에너지를 느끼고 싶다”며 관중들과 함께 자신의 구호 “예스!”를 외쳤다. WWE 월드 헤비웨이트 챔피언 3회, US 챔피언, 태그팀 챔피언 경력을 자랑하는 스타는 그렇게 눈물을 머금고 링을 내려갔다.
[greatnemo@maekyung.com]
▶ ‘검은 갈매기’ 호세가 만 42세에 남긴 최고령 홈런이자 안타
▶ ‘하대성·김주영 풀타임…FC 도쿄·상하이 상강 본선행[ⓒ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