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벌써부터 홈런 펑펑…심상치 않은 기대주 강민국

기사입력 2016-02-12 06:42 l 최종수정 2016-02-14 0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NC 다이노스 강민국(24)의 방망이가 심상치 않다. 현재 애리조나 투산에서 구슬땀을 흘리면서 올 시즌 준비에 한창인 강민국은 kt 위즈와의 첫 평가전에서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4타수 2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특히 그는 지난 2일(한국시간) 치러진 첫 청백전에서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각인시키고 있다.
동국대를 졸업하고 2014년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공룡 유니폼을 입은 강민국은 NC 내야 기대주다. 프로 입단 후 3년 연속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해 9월에는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등에서 열린 교육리그에 배재환, 류진욱, 이준평 등과 함께 참가하기도 했다.
수비에서 정평이 난 강민국이 올해 스프링캠프에서는 초반부터 불방망이를 휘두르면서 힘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2년간 퓨처스리그에서 주로 뛰었던 그가 올해는 1군에서 기회를 잡을 수 ...
↑ 수비에서 정평이 난 강민국이 올해 스프링캠프에서는 초반부터 불방망이를 휘두르면서 힘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2년간 퓨처스리그에서 주로 뛰었던 그가 올해는 1군에서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은 애리조나 투산에서 강민국이 에릭 테임즈와 함께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美 투산)=옥영화 기자
그러나 아직 강민국이 1군에서 기회를 잡은 것은 아니다. 그는 통산 1군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아직 1군 데뷔 안타 역시 기록하지 못했다. 프로 입단 후 그는 대부분 퓨처스리그에서 뛰었다. 타율이 2할 후반대로 두각을 드러낸 것은 아니었지만 2014년에는 2루타 16개, 도루 15개를 기록하면서 가능성을 비췄다.
사실 강민국은 수비로 더 알려진 선수다. 동국대 1학년 시절부터 강한 어깨와 수비 실력이 좋아 최고의 유격수로 평가받았다. 현재 주 포지션은 3루와 유격수로 1루를 제외한 내야 전 포지션이 가능하다.
퓨처스리그에서 2년 동안 강민국을 지켜 본 한문연 고양 다이노스(NC 퓨처스리그 팀) 감독은 “타격은 약간 들쭉날쭉한 것이 있지만 수비는 좋은 선수”라면서 “노진혁이 상무에 입대해서 빠진 공백을 강민국이 채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대를 나타냈다.
강민국의 수비 실력은 스프링캠프에서 더 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NC 관계자는 “수비 훈련 중 강민국의 수비가 눈에 보이게 발전했다는 담당 코치들의 평가가 있었다”고 말했다.
NC는 지난해 김성욱, 김준완 등 외야 기대주들이 1군에서 기회를 잡으면서 도약의 시즌을 보냈다. 올해는 강민국이 그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민국은 kt와의 평가전에서 홈런을 때린 뒤 “캠프 때 훈련을 열심히 한 것을 첫 경기에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 계속하여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의지를 불태웠다.
[kjlf2001@maekyung.com]
▶ 박병호, 올해 주목할 선수 9위! (USA투데이)
▶ KBO 1군 평균 연봉 2억원…출범 첫 해 18배↑[ⓒ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민폐노총 손절이 민심"…포스코, '15%대 급등' 이틀째 초강세
  • 윤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 32%·부정 60%…각 3%p↑·2%p↓
  • 극단적 선택 암시한 지인 찾아가 성폭행한 50대 '집행유예'
  •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