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첫 라이브 피칭’ 보우덴, “전반적인 느낌 좋다”

기사입력 2016-02-14 10:59

[매경닷컴 MK스포츠(호주, 시드니) 김원익 기자] 두산 베어스의 외인투수 마이클 보우덴이 첫 라이브 피칭을 마친 이후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보우덴은 14일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인터내셔널 스포츠파크에서 두산 합류 이후 처음으로 타자를 세워두고 라이브 피칭을 했다. 두산 타자들을 상대로 보우덴은 30여개의 공을 뿌렸다. 속구 최고구속은 145km까지 나왔다.
라이브 피칭 종료 후 보우덴은 “캠프 초반이고 지난 시즌 이후 처음으로 타자를 세워놓고 던졌는데 공이 나오는 것도 만족스럽고 전반적으로 좋은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두산베어스 제공
↑ 사진=두산베어스 제공
보우덴 외에도 장원준, 유희관, 노경은이 마찬가지로 30구 내외의 라이브피칭을 했다. 장원준은 “컨트롤이나 공이 나오는 것 등이 전반적으로 좋은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몸 상태도 좋고 잘 진행되고 있는 느낌이다”라고 했다. 라이브피칭을 지켜본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도 “공 진짜 좋다”를 연발할 정도로 공 끝에 힘이 있었다. 최고 구속은 143km까지 나왔다.
유희관은 “캠프 기간 연습하면서도 밸런스가 좋아서 기대를 가지고 마운드에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더 좋은 느낌을 받고 페이스가 좋아 기쁜 마음으로 공을 던졌다”고 설명했다.
유희관 또한 이번 캠프에서 가장 컨디션이 좋은 투수 중 한 명이다. 실제로 이날 유희관의 공을 타자들이 잘 치지 못하는 모습. 김 감독도 “유희관 공이 제일 빨라 보인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5선발로 최근 낙점된 노경은도 이날 투구를 잘 마쳤다.
에이스 니퍼트는 천천히 페이스를 조절해 일본에서 뒤늦게 실전 경기를 한 경기 정도 치를 예정이다.
[one@maekyung.com]
▶ ‘빙속 여제’ 이상화, 세계선수권 女500m 우승…통산 3회
▶ [캠프톡톡] 두산 에반스 “잠실? 수비 포지션? OK”[ⓒ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