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스케치|“악!”…석현준 ‘기습포’에 태국 기자 외마디 비명

기사입력 2016-03-27 23:20 l 최종수정 2016-03-27 2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태국 방콕) 윤진만 기자] 태국전을 앞두고 옆 테이블에 앉은 태국 기자 둘과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눴다. 송크라신이 왜 못 나오는지 말해줘서 ‘예상컨대 한국이 이길 것 같다’고 답했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그 골이 터지기 전까지.
27일 저녁 7시 30분(현지시각) 태국 방콕 수파찰라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친선전이 시작한 지 막 3분 50초가 지날 때 즈음 석현준은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 어려운 위치에서 오른발을 크게 휘둘렀다. 회전 없이 날아간 공은 골키퍼의 머리 위로 날아가 크로스바 하단을 때리고 골망을 흔들었다.
석현준이 태국과의 원정 평가전 선제득점 후 동료의 축하를 받으며 웃고 있다. 사진(태국 방콕)=천정환 기자
↑ 석현준이 태국과의 원정 평가전 선제득점 후 동료의 축하를 받으며 웃고 있다. 사진(태국 방콕)=천정환 기자

이때 들려온 외마디 비명. “악!”
휴대전화를 만지작하던 바로 옆 기자는 손가락 운동을 멈추고 멍하니 골대 쪽을 바라봤다.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을 높이 평가하고, 한국이 좋은 팀이라 말해

준 그였지만, 일러도 너무 이른 시간에 내준 골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관중들의 비명은 기자석까지 닿지 않았다. 다만 “타일랜드”를 연신 외치던 열혈 서포터즈들이 쥐죽은 듯 조용해진 걸 보니 그들 역시 큰 충격을 받았으리라 짐작해볼 수 있었다.
[yoonjinman@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속보] 신규확진 3만 9,425명…일주일 전보다 8,492명 감소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