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승환, 마이애미전 등판 1이닝 퍼펙트...팀은 패배

기사입력 2016-03-28 0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메사) 김재호 특파원] 오승환(33)이 또 한 번 깔끔한 내용을 보여줬다.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회 등판,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막았다.
오승환은 첫 타자 콜 길라스피를 유격수 땅볼, 디 고든을 1루수 앞 땅볼, 마르셀 오즈나를 3루 땅볼로 잡았다. 8회 마운드를 마무리 트레버 로젠탈에게 넘기고 내려갔다.
오승환이 다시 한 번 깔끔한 투구를 보여줬다. 사진= 김영구 기자
↑ 오승환이 다시 한 번 깔끔한 투구를 보여줬다. 사진= 김영구 기자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은 2.08(8 2/3이닝 2실점)으로 낮췄다. 지난 25일 워싱턴전 부진을 만회하는 투구였다.
오승환은 아직까지 3~4일 간격 등판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시즌 케빈 지그리스트, 세스 매내스 등과 함께 8회를 책임지는 것이 목표다.


팀은 2-4로 졌다. 선발 하이메 가르시아가 5이닝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고, 샘 투이바일라라, 오승환, 로젠탈 순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마이애미 선발 호세 페르난데스는 3 2/3이닝 5피안타 3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4회 토미 팜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한 것이 유일한 실점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