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If-Best] 새 수호신과 불 방망이, 두려움 없는 KIA

기사입력 2016-03-28 07:01 l 최종수정 2016-03-28 0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근한 기자] 3주간의 모의고사는 모두 마쳤다. 1위부터 10위까지, 등수는 정해졌다. 하지만 무의미하다. 하나의 준비과정일 뿐이다. 저마다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길은 꼭 하나가 아니다. 10개, 20개, 30개 등 수많은 길이 놓여있다.
모두가 ‘최고’를 꿈꾼다. 우승이라는 열매를 맺고 싶은 건 당연하다. 그리고 누구든지 가을야구에 대한 목마름도 크다. 그 외에도 최고의 순간을 꿈꾼다. 그렇기 위해 저마다의 방식을 준비했으며 갈고 닦았다. 7개월 뒤에는 활짝 웃을 수 있는, 그 최상의 방식은 무엇일까. <편집자 주>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이 선수단에게 전달한 메시지는 바로 두려움 없이 즐기자였다. 사진=MK스포츠 DB
↑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이 선수단에게 전달한 메시지는 바로 두려움 없이 즐기자였다. 사진=MK스포츠 DB
KIA : 두려움 없이 즐기자
KIA는 여전히 ‘IF’가 많은 상황이다. 가장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것은 선발 마운드 뿐. 임시 마무리 윤석민이 선발진에 합류하면서 양현종-윤석민-헥터 노에시-지크 스프루일로 이어지는 탄탄한 선발 마운드가 완성됐다. 하지만 이외 요소들은 여전히 물음표다. 1년 전 고뇌를 되풀이하게 한 새 수호신부터 지난 시즌 팀 타율 꼴지(2할5푼1리)의 수모를 씻을 불 방망이가 필요하다.
KIA의 이번 시범경기 성적은 7승 1무 7패로 딱 5할 승률을 거뒀다. 순위 역시 NC와 함께 공동 5위로 시범경기를 마무리했다. 가장 눈에 띄는 성적은 단연 타격 부분이다. KIA는 이번 시범경기에서 팀 타율 2할6푼7리로 전체 6위를 기록했다. 불 방망이까지는 아니었지만 물 방망이도 아니었다.
‘만년 유망주’ 김주형(4할5푼7리)과 김다원(4할4푼8리)의 맹타가 가장 돋보였다. 이 둘의 시범경기 모습만 떼어놓고 본다면 KIA 방망이 걱정은 필요 없어 보일 정도. 베테랑 김원섭은 우익수 자리에서 보여준 환상적인 보살과 정교한 타격으로 회춘할 모양새다. 젊은 피 오준혁도 1루수와 외야수를 오가면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기존 주전 야수인 브렛 필, 김주찬, 나지완, 이범호 등과 위 선수들의 시너지 효과가 난다면 더 이상 방망이 걱정에 머리를 감쌀 필요가 없다. 시범경기만큼만 쳐줘도 지난 시즌과 같은 답답함은 없을 듯 보인다. 만약 시즌 막판 군 제대한 안치홍과 김선빈이 구원군으로 성공적인 합류를 한다면 그렇게 바라던 불 방망이를 거머쥘 수 있다.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주형의 정규시즌 성적이 관심사다. 시범경기 보여준 불 방망이만 나온다면 금상첨화다. 사진=MK스포츠 DB
↑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주형의 정규시즌 성적이 관심사다. 시범경기 보여준 불 방망이만 나온다면 금상첨화다. 사진=MK스포츠 DB
오히려 시범경기에서 답답했던 요소는 마운드다. KIA는 시범경기 팀 평균자책점(6.31) 최하위에 머물렀다. 선발 자원들의 부진이 컸다. 윤석민과 양현종의 컨디션이 아직 못다 오른 상태. 하지만 길게 바라본다면 마무리 문제가 더 심각하다. 김기태 감독은 새 수호신을 확정짓지 못한 상황이다. 심동섭, 한승혁, 곽정철, 김광수 등 다양한 카드가 있지만 확실한 카드가 없다.
경기 후반 역전패는 팀 전체에 충격이 크다. 김 감독도 이를 가장 우려하고 있다. 선수단 전체의 신뢰를 위해서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1년 전과 같이 개막전 당일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새로 선택된 마무리가 지난해 윤석민(30세이브)만큼만 해줘도 대만족이다. 앞문부터 뒷문까지 단단한 호랑이 소굴을 꿈꾸고 있는 KIA다.
마지막으로 두려움이 없는 KIA가 되는 것이 김 감독의 소망이다. 결과가 크게 중요하지 않은 시범경기에서는 선수들의 과감한 플레이가 자주 나온다. 하지만 승패의 갈림길에 서야 하는 정규시즌에서는 좀처럼 두려움 없는 과감함이 나오기 힘들다. 특히 젊은 선수들이 그렇다.
김 감독은 올 시즌 팀 전력 상 흔들리는 시기가 올 수밖에 없다고 바라봤다. 지난 시

즌과 이번 시범경기 성적에서 볼 수 있듯이 KIA는 아슬아슬한 가을야구 줄타기를 할 확률이 높기 때문. 그 시기에 확률적으로 과감히 도전할 수 있는 플레이를 원하고 있다. 두려움이 없이 즐기는 KIA가 된다면 김 감독은 흡족한 웃음을 지을 것이다.
[forevertos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 후 윤 대통령과 통화…정쟁할 때 아냐"
  • [속보] 가스요금 가구당 월 5400원 오른다…15.9% 인상
  • '46억 횡령' 건보공단 직원, 발각 다음 날도 정상 월급 받아
  • 성남FC 전 대표 "이재명 측근 정진상이 실질적 구단주"
  • '세계 최장 70년 재위' 엘리자베스 여왕, 사망진단서 속 사인은 '노화'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