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스포츠 중재 전문가 서울에 집결…CAS 공동주최 국내 첫 ‘스포츠중재 컨퍼런스’ 개최

기사입력 2016-04-28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포츠 중재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서울에 집결한다.
서울국제중재센터(SIDRC)와 국제중재실무회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와 함께 다음달 2일, 서울플라자호텔에서 ‘서울 스포츠중재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CAS는 오심, 도핑, 구단-선수 간 계약 및 스포츠용품 공급 관련 분쟁 등 매년 300여 건 다양한 스포츠 관련 분쟁을 처리하는 스포츠 중재 분야의 전세계 유일 국제기구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체조 경기에서 오심으로 금메달을 뺏겼던 양태영 선수 사건, 도핑 절차 위반에 따른 자격정지 논란을 일으켰던 배드민턴의 이용대 선수 사건 등이 CAS에서 처리된 바 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국제스포츠법 및 CAS 절차 △올림픽 중재 현황 △도핑방지 시스템 등 스포츠중재 분야 전반에 대한 폭넓고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윌리엄 스턴하이머 CAS 사무부총장, 마이클 레너드 국제스포츠중재위원회(ICAS) 부회장, 리처드 파운드 전 세계반도핑기구(WADA)의장 등 스포츠 국제중재 분야 최고 전문가들 연사로 나선다.
우리나라에서는 중재 분야 경험이 많은 이영석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54·사법연수원 16기)와 김갑유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54·17기), 박은영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51·20기) 등이 참여한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신희택 SIDRC 이사장(64·사법연수원 7기)은 “앞으로 5년 간 동북아시아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동경 하계올림픽

,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 일련의 올림픽 경기가 열릴 예정”이라며 “중재가 스포츠 분쟁을 해결하는 데 효율적이라는 점과 서울이 분쟁 해결의 중심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행사 강연은 무료로 진행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김세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대검 "채널A사건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장관지휘 사실상 수용
  • 통합당 "윤석열에게 직접 듣겠다"…국회부의장도 추천 거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