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올해 포스팅 상한선 없다…韓·美 선수계약 협정 논의 연장

기사입력 2016-04-28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한·미선수계약협정이 내년 3월 1일까지 연장됐다. 포스팅 시스템도 일단 올해는 금액 상한선 없이 진행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MLB)이 내부사정을 이유로 협정 만료일 연장을 요청해 이를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당초 이번 협정은 5월 15일 만료 예정이었다.
이번 협정 논의 시 쟁점은 포스팅 상한선 신설이었다. MLB 사무국은 KBO리그 선수가 포스팅을 거쳐 메이저리그 진출 시 일본처럼 상한선을 두는 방향으로 제안했다.
가장 최근 포스팅 시스템을 거쳐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박병호. 사진=MK스포츠 DB
↑ 가장 최근 포스팅 시스템을 거쳐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박병호. 사진=MK스포츠 DB
현재 일본야구기구(NPB) 소속 선수들의 포스팅 최고 금액은 2000만달러로 제한되어 있다. MLB 사무국은 KBO리그의상한선으로 800만달러를 고려했다. 포스팅 상한선 제도 도입 등

협정 논의는 장기적인 논의를 거치게 됐다.
다만 2016시즌을 마친 뒤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의 문을 두들길 경우, 포스팅 금액 상한선은 없다. KBO는 “내년 3월 1일까지 포스팅, 신분조회 등 양 기구의 선수 계약 관련 업무는 현 협정에 다른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30대 그룹 자산 순위 10년간 '지각변동'…부동의 1위는 '삼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