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용희 감독도 인정한 문승원 ‘위기관리’

기사입력 2016-05-04 2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감격적인 프로데뷔 첫 승이다. SK와이번스 우완 문승원이 데뷔 5년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상무시절 2년이 포함되긴 했지만 2012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에 뽑히면서 받았던 기대에 뒤늦게 응답하는 모양새다.
SK는 4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2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문승원은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포함) 3탈삼진 4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94개였다.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6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벌어졌다. 이날 경기는 SK가 선발 문승원의 5이닝 5피안타 1실점의 호투와 만루홈런 포함...
↑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6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벌어졌다. 이날 경기는 SK가 선발 문승원의 5이닝 5피안타 1실점의 호투와 만루홈런 포함, 5타점을 쓸어담은 정의윤의 활약속에 5-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데뷔 첫 승을 거둔 SK 문승원이 김용희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하지만 이날 문승원의 투구를 완벽하다고 볼 수는 없었다. 승리투수 요건의 기준인 5이닝만 소화했던 것도 그렇지만, 4회를 제외하고 매이닝 주자를 내보낸 부분도 개운하지 않았다. 그래도 홈런 외에는 실점이 없었다. 두둑한 배짱투로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용희 감독도 그런 문승원의 위기관리 능력을 높이 샀다.
경기 후 김용희 감독은 “문승원의 데뷔 첫승을 진심으로 축하

한다. 오늘 위기 상황을 스스로 슬기롭게 헤쳐나갔다. 지난 두 번의 등판에 이어 오늘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실력이 계속 늘어가고 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계속 보여주기 바란다. 계투진도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계투진의 활약도 컸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