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경문 감독 “권희동의 사이클링 히트, 축하받을 일”

기사입력 2016-05-05 12:46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김진수 기자] 김경문(58) NC 다이노스 감독이 권희동(26·상무)의 사이클링 히트 소식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 감독은 4일 수원구장에서 “권희동의 사이클링 히트는 축하받을 일”이라면서 “타율은 낮아도 임펙트 있는 활약을 펼치는 선수”라고 말했다.
권희동은 하루 전날인 4일 익산구장에서 펼쳐진 kt 위즈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했다. 그는 3루타와 2루타, 투런 홈런, 중전 안타를 차례대로 때리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지난 2013년에 NC에 입단한 권희동은 2015년 상무에 입대, 오는 9월 제대를 앞두고 있다. NC에서는 2년간 통산 22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5 22홈런 90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신인시절이던 2013년에는 15개의 아치를 그리며 54타점을 기록, 장타력을 뽐내기도 했다.
김 감독은 권희동이 호수비를 여러 번 펼쳤던 이야기도 하면서 “문학구장에서 다이빙캐치를 많이 했다. 슈퍼캐치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이 하루 전날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권희동을 칭찬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이 하루 전날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권희동을 칭찬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