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월드리그] 한국, 쿠바에 ‘2시간19분’ 접전 끝 패배

기사입력 2016-06-17 19:20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2016 월드리그 첫 경기서 매서운 추격을 펼쳤으나 쿠바에 패했다.
한국은 17일 오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월드리그 대륙간라운드 1차전에서 2시간19분의 혈투 끝에 쿠바에 세트스코어 2-3(31-33 18-25 25-14 25-22 6-15)로 졌다.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내준 한국은 2세트마저 18-25로 뺏기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김학민(18점·대한항공), 서재덕(10점·한국전력), 정지석(9점·대한항공)을 앞세워 3세트 들어 반격을 펼쳤다.
한국(검은색 유니폼)은 17일 월드리그 1차전에서 쿠바에게 졌다. 사진=FIVB 홈페이지 캡쳐
↑ 한국(검은색 유니폼)은 17일 월드리그 1차전에서 쿠바에게 졌다. 사진=FIVB 홈페이지 캡쳐
3세트를 25-14로 가져가며 분위를 끌어올린 뒤 4세트에도 24-22서 박진우(우리카드)의 블로킹 득점으로 가져갔다.
그러나

운명의 5세트서 리시브가 흔들렸다. 순식간에 7-1까지 벌어졌고, 이를 만회하기엔 역부족이었다. 김학민의 공격이 쿠바의 블로킹에 막히면서 6-15로 마지막 세트를 내줬다.
한편, 한국은 오는 18일 오후 7시 핀란드와 월드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