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여자농구, 강호 스페인에 20점차 패…순위 결정전 노린다.

기사입력 2016-06-17 22:18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한국 여자 농구 대표팀이 강호 스페인을 맞아 힘껏 싸웠으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12위)은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낭트 라 트로카디에 메트로 폴리탄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최종예선 스페인(세계랭킹 3위)와의 8강전에서 50-70으로 패했다.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은 5~8위 순위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한국의 상대는 18일 터키와 쿠바간의 맞대결에서 진 팀이 된다. 리우 올림픽 티켓은 5위까지 주어진다.
한국 여자농구대표팀의 박지수.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 한국 여자농구대표팀의 박지수.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1쿼터를 11-19로 밀린 한국은 2쿼터 박지수(분당경영고)가 투입되면서 한 때 대등하게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은 스페인에 신장과 조직력에서 밀리면서 점수 차가 더욱 벌어지기 시작했다. 설상가상으로 박지수가 3

쿼터 종료 7분27초를 남겨 놓고 발목 통증을 호소해 경기는 더욱 어렵게 흘러갔다.
박지수는 이날 유일하게 한국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10득점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양지희(우리은행)이 7득점, 강아정(KB스타즈)가 6득점을 각각 기록했다.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