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인스타그램 리우올림픽 인기 1위 축구·네이마르

기사입력 2016-08-12 19:55 l 최종수정 2016-08-12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제31회 하계올림픽경기대회에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가장 많은 인기를 끈 종목과 개인은 모두 축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사진 공유 SNS ‘인스타그램’은 12일 2016 리우올림픽 관련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7월부터 개막 1주일까지 빅데이터 추출결과 단일종목으로는 축구가 인기 1위였다. 최다 팔로워 참가선수도 5650만의 브라질 축구공격수 네이마르(24·바르셀로나)다.
네이마르가 이라크와의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A조 경기에 임하고 있다. 브라질은 A조 1위로 8강에 진출하여 콜롬비아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사진(브라질 브라질리아)=AFPBBNews...
↑ 네이마르가 이라크와의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A조 경기에 임하고 있다. 브라질은 A조 1위로 8강에 진출하여 콜롬비아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사진(브라질 브라질리아)=AFPBBNews=News1

리우올림픽 인기 2~10위 종목은 육상-수영-농구-체조-복싱-배구-테니스-레슬링-사이클이다. 2015·2016 전미농구협회(NBA) 올스타에 빛나는 미국대표팀 슈팅가드 클레이 톰프슨(26·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이 팔로워 2위, 2012 런던올림픽 플랫폼 및 2016 리우올림픽 싱크로나이즈 동메달리스트인 다이빙 10m 선수 톰 데일리(22·영국)가 3위가 올랐다.
여자테니스협회(WTA) 신인왕(2013)·기량발전상

(2014) 경력자 외제니 부샤르(22·캐나다)가 팔로워 4위다. 리우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개인종합·단체전 2관왕에 오른 시몬 바일스(19·미국)가 5위, 기계체조 남자 단체전에서 런던올림픽 은메달과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가토 료헤이(23·일본)가 6위로 소개됐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속보] 정진석 "민주, 사사건건 국정발목…망국적 입법독재"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