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OVO, 경기운영 미숙 심판진에 징계

기사입력 2017-01-19 1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 13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현대캐피탈전에서 일어난 심판 경기운영과 관련해 징계를 내렸다.
KOVO는 19일 연맹 대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13일 경기에서 운영 미숙으로 판정 불만에 원인 제공을 한 조선행 주심에게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남영수 부심에겐 20만원 벌금을 부과했다.
심판위원회에게 향후 면밀한 심판교육을 통해 오심 방지 및 원활한 경기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경기에서 선수를 벤치로 불러들인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에겐 징계금 50만원을 부과했다.
KOVO는 “최 감독이 지속적인 심판의 오심에 따른 일련의 과정이 감독으로서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부분임을 공감했다. 단, 경기 중 선수를 벤치로 불러들이는 것은 규

칙에 위반되는 행위”라고 했다.
KOVO는 과거 황현주 감독(벌금 300만원), 김호철 감독(벌금 100만원)에 대한 징계 부분 및 차후 유사사례 방지 등을 고려했다.
그러나 “최 감독이 그 동안 페어플레이 정신에 입각하여 팀을 운영해온 점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