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최지만, 美대학 팀에 3000달러 기부

기사입력 2018-01-23 08:21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최지만(27·밀워키)이 미국대학야구팀에 3000달러(한화 약321만원)를 기부했다.
최지만의 미국 에이전시 GSM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지만이 미국 애리조나주에 있는 글렌데일 커뮤니티 칼리지 야구팀에 3000달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최지만은 지난해부터 오프시즌과 스프링캠프 이전에 글렌데일 대학 야구팀과 함께 운동을 하면서 이 대학과 인연을 맺었다.
에드 트루질로 글렌데일 대학 야구팀 감독은 “최지만은 야구를 잘하는 것은 물론 매우 성실한 선수다. 때문에 우리학교 선수들이 그와 함께 운동하면서 배우는 게 많다”며 “이번에 대학야구장 전광판 교체를 위해서 기금마련 행사를 했는데 3000달러가 모자랐다. 우리의 사정을 전해들은 최지만이 선뜻 기부해줘서 매우 고맙다”고 말했다.
최지만이 미 대학 팀에 321만원을 기부했다. 사진=GSM제공
↑ 최지만이 미 대학 팀에 321만원을 기부했다. 사진=GSM제공
최지만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 LA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CHOI 51’ 자선재단을 설립했다. 그 해 청각장애인 야구선수 서길원을 에인절스구장에 초대해 시구를 주선한 것은 물론 장학금 2만 달러를 건넸다.
2016년 겨울에는 서길원의 모교인 충주성심학교야구부를 고척돔으로 초대해 사비를 털어마련한 야구용품 기증과 함께 야구레슨 재능도 기부했다. 지난 겨울에는 모교인 인천 서흥초등학교를 방문해 어린 꿈나무들을 위한 야구레슨과 함께 1000만원 상당의 야구용품도 기증했다.
최지만은 “어릴 때 야구를 시작한 뒤 도움을 많이 받았다. 야구를 통해 돈을 벌게 되면 그 은혜

를 갚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고, 재단을 만들어서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것 또한 제 꿈 중에 하나였다. 주변에서 많이 말렸지만 지금 내가 도울 수 있다면, 돕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 아울러 이런 일들이 팬들의 성원에 조금이나마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