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윤성빈 2연속 ‘트랙 신기록’+코스 최단 출발

기사입력 2018-02-15 12:12 l 최종수정 2018-02-15 1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평창) 강대호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이 대회 첫 주행에서 수립한 코스 신기록을 바로 다음 주행에서 경신했다.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는 15~16일 1~4차 주행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금메달의 주인을 가린다. 윤성빈은 2차 주행 50초07로 1차 주행 50초28보다 빠른 트랙 최고기록을 세웠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윤성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2차 주행 출발 구간기록 4초59로 2017년 3월 17일 자신이 수립한 올림픽슬라이딩센터 최단 스타트 4초61도 넘어섰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이 대회 1차 주행에 임하고 있다. 사진(평창)=천정환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이 대회 1차 주행에 임하고 있다. 사진(평창)=천정환 기자

윤성빈은 2017-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시리즈 남자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다.
이번 시즌 윤성빈은 IBSF 월드컵 시리즈 남자스켈레톤에서 금5·은2로 8년 연속 세계일인자로 군림한 마르틴스 두쿠르스(금2·은3)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냈다.
네덜란드 통계회사 ‘그라세노터 스포츠’는 13일 올림픽정보서비스(OIS)에 제공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스켈레톤

프리뷰에서 “윤성빈은 해당 종목 메달을 획득한 사상 최초의 아시아 선수가 될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윤성빈은 2016 IBSF 세계선수권 남자스켈레톤 은메달리스트이기도 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당시 금메달을 차지한 마르틴스 두쿠르스에게 설욕할 절호의 기회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외교부 "지소미아 종료 다시 신중히 검토"
  • 노엘은 집행유예, 공범은 벌금…양형 이유는?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서초구청, 반포 1동 거주 부부 2명 확진
  • 진중권, 우희종 향해 "대꾸도 싫은데…" SNS 설전
  • 오거돈 강제추행 놓고 '계획적'vs'우발적'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