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화 김민우, 첫 실전 3이닝 무실점 “부족한 점 채워가겠다”

기사입력 2018-02-15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김민우(23)가 스프링캠프 첫 실전에서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김민우는 15일 일본 오키나와의 우라소에 구장에서 열린 야쿠르트 스왈로스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민우의 투구수는 54개. 속구 최고 구속은 139km.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을 섞어 던졌다.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민우.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민우.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김민우는 “변화구가 다소 아쉽지만 첫 경기부터 좋은 결과를 얻어 기분이 좋다”며 “특히 지금까지 아픈 곳이 없는 만큼 오늘 경기에서 느낀 부족한 점들을 채워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용덕 감독은 김민우에 대해 “아쉬운 점이 없지는 않았지만 본인이 흡족해 할만한 투구를 보여줬다. 우리 팀이 강해질 수 있는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했다.
한편, 한화는 야쿠르트와 5-5로 비겼

다. 4회초까지 4-0으로 리드했으나 불펜이 흔들리며 캠프 첫 승을 놓쳤다. 타선에서는 정범모(3타수 3안타), 송광민(2타수 2안타)이 좋은 타격감을 보였다.
한편, 한화는 오는 19일 기노완구장에서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4번째 연습경기를 갖는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