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日 여자컬링` 주장 후지사와 사츠키, 미모 이어 한국어 구사까지 화제

기사입력 2018-02-16 0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 후지사와 사츠키가 화제다.
후지사와 사츠키는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으로 1991년생, 27살이다. 그는 현재 로코 솔라레 키타미 클럽 소속으로 뛰고 있으며 직업은 회사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후지사와 사츠키는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정보에 따르면 한국어도 구사할 줄 아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자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토시)에 5-7로 패했다.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