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로파리그] 도르트문트 이적은 신의 한 수…바추아이의 골 폭풍

기사입력 2018-02-16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미키 바추아이(25)에게 도르트문트 이적은 신의 한 수였다. 3경기 연속 골로 화끈한 골 잔치를 벌이고 있다.
바추아이는 16일 오전(한국시간) 아탈란타와의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서 2골을 넣으며 도르트문트의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6분과 11분 요십 일리치치에게 연속 실점하며 1-2로 끌려갔다. 하지만 바추아이가 후반 20분 동점골을 넣은데 이어 후반 46분 극장골을 터뜨렸다.
바추아이는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은 뒤 3경기에 출전해 5골을 넣었다. 사진=ⓒAFPBBNews = News1
↑ 바추아이는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은 뒤 3경기에 출전해 5골을 넣었다. 사진=ⓒAFPBBNews = News1

바추아이는 겨울 이적시장 막바지 도르트문트, 아스날, 첼시의 삼각 이적으로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었다.
첼시에

서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바추아이는 단번에 도르트문트의 해결사로 떠올랐다. 이적 후 공식 3경기에서 모두 골 맛을 봤다. 무려 5골을 몰아쳤다.
바추아이는 팀의 8득점 중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화력을 되찾은 도르트문트는 바추아이 영입 후 전승을 거뒀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