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그랜드슬램 무산’ 서이라 “동메달도 자랑스러워”

기사입력 2018-02-18 00:29 l 최종수정 2018-02-18 0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강릉) 강대호 기자] 서이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노렸던 남자쇼트트랙 1000m 그랜드슬램에 실패했다. 4년 후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이지만 동메달 획득도 그에겐 기쁜 일이었다.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는 16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준결승 및 결선이 치러졌다. 결승에 임한 서이라는 넘어지는 불상사로 동메달에 머물렀다.
서이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인터뷰에서 “금메달은 아니지만 4년을 기다렸다”라면서 “나는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서이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쇼트트랙 1000m 3위 확정 후 모습.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 서이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쇼트트랙 1000m 3위 확정 후 모습.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2017년 서이라는 남자쇼트트랙 1000m에서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선수권과 동계아시안게임을 제패했다. 쇼트트랙은 아시아선수권이 존재하지 않고 2014-15시즌 월드컵 1000m 우승도 경험했기에 남은 것은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이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서이라는 “넘어지면서 우승과 멀어졌지만, 그럭저럭 순위는 끌어올렸다. 솔직히 자랑스럽진 않았다”라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쇼트트랙 1000m 결선 직후를 회상하면서 “그러나 이내 ‘동메달을 얻었다’라고 생각을 바꿨다. 나 자신에 긍지를 느낀다”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통계회사 ‘그라세노터 스포츠’는 12일 올림픽정보서비스(OIS)에 제공한 2018 평창동계올

림픽 남자쇼트트랙 1000m 프리뷰에서 서이라의 참가를 알리며 ‘세계챔피언은 올림픽 우승을 못 한다’라는 징크스를 언급했는데 결국 현실이 됐다.
쇼트트랙은 1992년 알베르빌동계올림픽부터 정식종목에 채택됐다. 전년도 세계선수권 1000m 우승자의 금메달은 1998 나가노올림픽 김동성이 유일하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폐기 고기 빨아 쓴' 송추가마골 갈비…사과문 공개에도 '공분'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