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스쿠터 지넷, 연봉 조정 승리..570만$ 확정

기사입력 2018-02-18 02: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신시내티 레즈 내야수 스쿠터 지넷(27)이 연봉 조정에서 이겼다.
'팬랙스포츠' 메이저리그 전문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18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지넷과 레즈 구단 사이에 있었던 연봉 조정 결과를 전했다.
이번이 두번째 연봉 조정인 지넷은 구단에 570만 달러의 연봉을 요구했지만, 레즈는 510만 달러로 맞서면서 조정 위원회까지 갔던 상황. 조정 위원회는 지넷의 손을 들어줬다. 이로써 지넷은 570만 달러의 연봉을 확정했다.
스쿠터 지넷은 지난해 한 경기 4홈런의 대기록을 세웠다. 사진=ⓒAFPBBNews = News1
↑ 스쿠터 지넷은 지난해 한 경기 4홈런의 대기록을 세웠다. 사진=ⓒAFPBBNews = News1
지넷의 승리로 이번 오프시즌 메이저리그 연봉 조정은 22차례 조정위원회에서 선수가 12차례 승리했다.
지난 시즌 웨이버 클레임을 통해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신시내티로 이적한 지넷은 2루수, 3루수, 좌익수, 우익수 등 여러 포지션을 소화했다. 141경기에 출전, 타율

0.295 출루율 0.342 장타율 0.531 27홈런 97타점으로 데뷔 이후 가장 좋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지난 6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서는 한 경기에서 4개 홈런을 때리는 대기록을 남겼다. 이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17번째 대기록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공적 마스크' 제도 12일부터 폐지…시장공급 체계로 전환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