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두경민 없어도 버튼 건재…DB, 전자랜드 꺾고 3연승

기사입력 2018-02-18 1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가 두경민의 부재 속에 디온테 버튼을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DB는 18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6라운드 맞대결에서 104-9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DB는 3연승을 거두게 됐다.
이날 DB는 디온테 버튼이 35점 8리바운드 1어시스트 2스틸 3블록슛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로드 벤슨도 26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3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이어갔다. 윤호영(11점)과 김주성(8점)도 힘을 보탰다.
원주 DB가 디온테 버튼을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사진=KBL 제공
↑ 원주 DB가 디온테 버튼을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사진=KBL 제공
반면 전자랜드는 브랜든 브라운(27점 5리바운드 1어시스트 1블록슛)과 네이트 밀러(21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의 분투에 이어 김상규가 18점으로 깜짝 활약을 펼쳤지만 3쿼터 버튼의 폭풍같은 득점을 막지 못했다.
전반까지는 전자랜드가 54-50로 앞섰지만, 3쿼터 시작과 함께 버튼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스틸에 이어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킨 버튼은 이후 바스켓카운트까지 완성하며 57-56, 역전을 만들었다. 전자랜드가 밀러와 브라운의 득점으로 흐름을 끊으려 했지만, 버튼이 연달아 3점슛을 꽂으면서 분위기를 뒤집었다. 버튼은 3쿼터에만 22점을 퍼부었고, DB가 77-68로 앞서며 3쿼터를 마쳤다.
주도권을 잡은 DB는 4쿼터 시작과 함께 김주성, 윤호영 등 베테랑들까지 합세하며 승기를 굳혔다. 전자랜드는 김상규의 꾸준한 활약을 앞세워 추격을 포기하지 않았지만 남은 시간에 비하면 격차가 이미 많이 벌어져, 분위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앞서 열린 안양 경기에서는 안양 KGC 인삼공사가 고양 오리온을 97-95로 이기며, 최소 6위를 확정짓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7위로 6강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던 서울 삼성은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원정 경기에서 90-100으로 패하며 희망의 끈을 놓게 됐다.
한편 여자프로농구는 부천 KEB하나은행이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신한은행

과 경기에서 68-65로 이겼다. 11승 20패가 된 하나은행은 여전히 5위를 유지했지만 4위 삼성생명과의 차이를 1.5경기로 좁혔다. 신한은행은 16승 15패로 삼성생명에게 3.5경기차로 추격을 당했지만 여전히 남은 경기에서 1승만 거두면 플레이오프 진출하게 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군산서 확진자 접촉한 37명…검사 결과 모두 '음성'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