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고다이라 나오 金…日언론 “눈물의 워닝런” 일제 보도

기사입력 2018-02-18 2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일본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고다이라 나오(32)에 대해 일본 전역이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일본 언론은 18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6초94의 올림픽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한 고다이라의 금메달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대기만성형 스케이터 고다이라는 지난 두 시즌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의 독보적인 최강자였다. 2016-17시즌부터 국제무대에서 500m 정상을 한 차례도 내주지 않았다.
"빙속여제" 이상화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은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빙속여제" 이상화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은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상화가 트랙을 돌며 일본의 고다이라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이날도 500m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이상화를 0.39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 도쿄스포츠 등 언론은 금메달이 확정된 뒤 고다이라가 눈물의 워닝런을 했다고 전했다. 도쿄스포츠에 따르면 고다이라는 “주위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기쁘다. (금메달을) 생각하지 않으려했던 것도 있었지만, 지금까지 노력한 것에 대해 보상 받은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고다이라는 출발부터 민첩하게 레이스를 이어갔다. 일본 언론에서 레이스하는 모습이 “짐승과 같았다”는 질문에 “처음부터 집중해서 정말 나만의 특색을 발휘할 레이스였다”며 “짐승같

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생동감있는 레이스였다”고 덧붙였다.
고다이라는 역시 눈물을 흘리는 라이벌 이상화를 위로하기도 했다. 3연패가 좌절됐지만, 마지막 올림픽 무대에서 은메달로 유종의 미를 거둔 이상화도 고다이라에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군산서 확진자 접촉한 37명…검사 결과 모두 '음성'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