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손흥민 풀타임 뛰었지만…토트넘, 3부리그 팀과 무승부

기사입력 2018-02-19 0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손흥민(26·토트넘)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토트넘은 FA컵 8강 진출을 확정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영국 크라운오일 아레나에서 열린 잉글랜드 FA컵 로치데일(3부리그)과의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전반 종료직전 선제골을 내주는 등 고전했다. 후반 루카스 모우라의 만회골을 시작으로 공세를 펼쳤지만 역전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토트넘은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2분 케인이 PK골을 성공하며 기다리던 역전골을 맛 봤지만 추가시간 로치데일에게 허무한 동점골을 내줬고 그렇게 경기는 무승부가 됐다.
손흥민(사진)이 FA컵서 아쉬운 경기력을 펼쳤다. 사진=ⓒAFPBBNews = News1
↑ 손흥민(사진)이 FA컵서 아쉬운 경기력을 펼쳤다. 사진=ⓒAFPBBNews = News1
손흥민은 선발로 출격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이렇다할 활약은 선보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25분 상대 골기퍼와 1대1 찬스를 놓치는 등 부진했다.
토트넘은 내달1일 로치데일과 재경기를 갖는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유언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밖에 못준 가족에 미안"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