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남, 수원 원정서 밝게 웃다 [MK화보]

기사입력 2018-03-01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 옥영화 기자] 전남 드래곤즈가 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K리그 개막전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묵직한 2방의 골로 2-1을 기록하며 4년만에 첫 개막전 승리를 거뒀다.

유상철 전남 드래곤즈 감독은 복귀전에서 수원 삼성을 상대로 2-1을 기록하며 기쁨의 미소를 지었다.

한편, 수원 삼성은 후반 이기제의 동점골에도 불구 아쉽게 패배했다.

최재현의 극적인 결승골로 환한 미소 짓는 유상철 감독
↑ 최재현의 극적인 결승골로 환한 미소 짓는 유상철 감독

개막전에서 만난 유상철-서정원 감독
↑ 개막전에서 만난 유상철-서정원 감독

프리킥으로 수원의 골문을 흔드는 전남 완델손
↑ 프리킥으로 수원의 골문을 흔드는 전남 완델손

선제골의 주인공 완델손
↑ 선제골의 주인공 완델손

그러나 후반 왼발의 지배자 염기훈의 100도움으로 동점골을 넣은 이기제
↑ 그러나 후반 왼발의 지배자 염기훈의 100도움으로 동점골을 넣은 이기제

후분 90분 극적인 결승골로 개막전 승리를 이끈 최재현
↑ 후분 90분 극적인 결승골로 개막전 승리를 이끈 최재현

개막전으로 복귀한 유상철 감독, 오늘 회식이다
↑ 개막전으로 복귀한 유상철 감독, 오늘 회식이다

전남의 좋은 출발
↑ 전남의 좋은 출발
sana2movie@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쥐 잡을 때" vs "뇌물 받은 고양이"…이재명-윤석열, 대장동 신경전
  •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 회색 계란"...군 불량급식 논란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건강주사 맞고 온몸 피멍' 아옳이..."손발이 쫙 안 펴져" 후유증 고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