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캠프톡톡] ‘올해도 달린다’ 박해민 “안 다치고, 팀 성적이 중요”

기사입력 2018-03-04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안 다쳐야죠. 그리고 팀 성적이 중요하죠.”
3년 연속 도루왕 타이틀을 차지한 삼성 라이온즈 박해민(28)은 2018시즌이 중요하다. 결혼을 하고 난 뒤 첫 시즌이라 책임감도 무겁고, 군입대를 미루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승선을 노린다.
3일 삼성 스프링캠프가 한창인 일본 오키나와 온나 아카마구장에서 만난 박해민은 “매 시즌이 중요하다. 올해가 더 특별한 시즌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은 한화 이글스와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었지만, 비로 인해 취소돼 실내 연습장에서 오전 훈련만 진행했다.
1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 경기가 열렸다. 4회초 무사에서 삼성 박해민이 롯데 번즈의 타구를 잡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
↑ 1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 경기가 열렸다. 4회초 무사에서 삼성 박해민이 롯데 번즈의 타구를 잡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시즌 준비는 순조롭다. 박해민은 “연습경기와 시범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더 끌어 올려야 한다. 지금까지는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 시즌 타격에 중점을 두고 있다. 또 박해민은 “내 뒤에 중심타선이 잘 해주니 출루율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해민은 지난해 전 경기(144경기)에 출장하며 3년 연속 도루왕을 차지했지만, 타율(0.284)과 출루율(0.338)은 데뷔 후 가장 좋지 못했다.
올해도 달릴 준비는 돼 있다. 리그 추세가 전체적으로 도루가 줄어들고 있지만 박해민은 “기회가 되면 뛰겠다”고 말했다. 물론 도루왕 타이틀 때문에 뛰겠다는 말은 아니었다. 박해민은 “(도루) 개수는 중요하지 않다. 개수를 생각하면 개인 욕심이다. 뛰어야 되는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뛰겠지만, 불필요한 상황까지 뛰지는 않겠다”며 “도루를 시도하다 죽으면 분위기가 확 가라앉는다. 욕심 부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군 입대를 미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해 금메달에 도전하는 것도 중요하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도 4일 오키나와로 넘어와 각 구단 캠프를 찾는다. 그러나 박해민은 “시즌 때 내가 얼마나 잘하느냐가 문제다. 대표팀에 가겠다는 생각보다 열심히 하는 게 중요

하다”며 “무엇보다 다치지 않아야 된다. 그리고 최근 팀 성적이 좋지 않은데, 가장 우선은 팀 성적이다. 내가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해민은 “내가 할 일을 잘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따라 올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이낙연, 차기대권 선호도 역전에 "민심은 늘 움직여"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