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캠프톡톡] 샘슨 “컨디션 100%…개막에 맞춰 훈련양 늘리고 있다”

기사입력 2018-03-04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한용덕 감독이 새로 부임한 한화 이글스 스프링캠프 분위기는 밝다. 올해 새로 합류한 외국인 투수 듀오 키버스 샘슨(27)과 제이슨 휠러(28)도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한 몫하고 있다.
둘은 한국 무대가 처음이지만 팀에 빠르게 녹아들고 있다.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를 통해 둘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는 사실이다.
특히 빠른 공이 장점인 샘슨이 1선발 역할을 해준다면 선발 로테이션을 꾸리는 데 어느 정도 계산이 선다는 게 한용덕 감독 생각이다. 샘슨은 지난달 20일 요코하마전(2이닝 2피안타 2탈삼진 1실점)에 이어 안정된 투구를 이어갔다. 직구 최고구속은 149km, 투구수는 34개였다. 직구,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모두 골고루 던졌다.
3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이날 한화 이글스는 삼성 실내 연습장을 빌려서 훈련을 가...
↑ 3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이날 한화 이글스는 삼성 실내 연습장을 빌려서 훈련을 가졌다. 한화 샘슨이 실내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또 27일 LG전에서는 한국 타자들을 처음 상대해 3이닝 1실점을 기록했는데 안타는 3개를 맞고, 탈삼진은 1개였다. 46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구속은 역시 149km였다.
3일 삼성과의 연습경기가 열린 예정인 아카마구장에서 만난 샘슨은 “시즌 준비는 매우 잘 되고 있다. 한 경기 정도 더 던지고 시범경기에 들어갈 예정이다”라며 “몸은 현재 100%인데, 훈련양은 시즌에 맞춰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팀 분위기가 좋고, 동료들도 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투수들과 호흡도 점점 좋아지고 있다. 샘슨

은 “모든 동료들이 다 잘해주는데, 투수조끼리 잘 붙어다닌다. 어제(2일)은 같이 골프도 치러 갔다”며 “개인적인 목표는 없다. 건강하게 한 시즌을 치르고 팀 승리에 기여하며, 승수는 따라 올 것이라 생각한다. 어떻게든 승리를 따려고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북한도 폭우 비상…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황강댐 방류
  • 오늘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방안 발표…50층 재건축 허용하나
  • LA 총영사관 긴급 폐쇄…민원실 직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 산사태 취약 강원영서 300mm 예고…주민들 초긴장
  • 가평 펜션 산사태로 매몰…외할머니·엄마·손자 3대 참변
  • 가정집 서랍에 물 한가득…경기북부 물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