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최고 152km’ SK 산체스 “제구가 만족스러웠다”

기사입력 2018-03-04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완벽하지는 하지만, 목표했던 곳에 공을 던졌다.”
SK와이번스 새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29)가 또 다시 강렬한 피칭을 선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산체스는 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 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직구(포심) 최고구속은 1회에 나왔는데, 152km였다. 커브와 체인지업 투심 커터 등 다양한 구종을 체크했다. 투구수는 38개로 직구 13개 커브 5개 체인지업 5개 투심 5개 커터 10개로 분포됐다.
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 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SK 앙헬 산체스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 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 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SK 앙헬 산체스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1회 2루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지만, 큰 위기 없이 넘긴 산체스는 2회 최진행을 삼진, 백창수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기분좋게 시작했다. 이후 제라드 호잉에 볼넷, 최재훈에 안타를 허용해 위기에 몰렸지만 오선진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3회에는 강상원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피치아웃으로 도루 저지에 성공한 뒤 큰 위기없이 이닝을 끝냈다.
앞서 지난달 27일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산체스는 연습경기 5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강판 후 불펜에서 공을 더 던진 산체스는 “느낌이 좋았다. 몸 상태도 좋고, 무엇보다 제구가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원하는 타켓에 던졌다”고 소감을 말했다. 산체스는 “시즌 개막에 맞춰 컨디션을 맞춰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류호정, 원피스 복장에 일부 누리꾼 막말…진중권 "국회복 따로 있나"
  • 기상청, 역대 최장 수준 장마 왜 예측 못 했나
  • 홍천서 급류 휩쓸린 차량서 실종된 50대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 전공의 파업 예고에 주요 대학병원 "진료 차질 없게 대비"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 사망자 100명 이상…부상자 4천 명 넘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