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홈런 2방·4회 11점…SK, 한화 12-6으로 완파

기사입력 2018-03-04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가 홈런 2개와 4회에만 11점을 얻는 가공할만한 공격력을 자랑하며 대승을 거뒀다.
SK는 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카와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연습경기에서 12-6으로 이겼다. SK가 1-3으로 끌려가던 4회, 선두 타자 최항이 김재영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려 공격에 물꼬를 텄다. 1사 후 제이미 로맥이 볼넷으로 걸어 나갔고 김동엽이 좌전 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최승준이 중전 동점 적시타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 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SK가 12-6으로 승리했다.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
↑ 4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 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SK가 12-6으로 승리했다. SK 선수들이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이어진 2사 만루에서 SK는 노수광이 우측 펜스를 직격하는 2타점 2루타로 6-3을 만들고, 최항은 2타점 좌전 적시타, 형 최정이 왼쪽 펜스를 맞히는 1타점 2루타를 뽑았다. 이후 김동엽의 중전 2타점 적시타로 11점째를 채웠다.
SK는 이날 1회 노수광과 4회 최항의 홈런으로 연

습경기 5경기에서 8번째 홈런 기록을 세웠다. 1번 타자와 2번 타자로 테이블세터를 이룬 노수광과 최항은 나란히 3안타씩 터뜨렸다.
새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는 선발로 3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포심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52km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보좌관과 카톡 2번 연락…"부정한 청탁 아냐"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쌀 15포대 있는데 아사?…숨진 모녀 '사인 불명'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대북 규탄 결의안 무산…'시신 불태웠다' 놓고 이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