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대모비스, 9연승 질주…SK, 공동 2위 그룹과 1경기차

기사입력 2018-03-04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9연승을 이어갔다. 서울 SK는 2위 탈환 희망을 이어갔다.
현대모비스는 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106-94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33승 17패를 기록했다.
레이션 테리가 27득점 6어시스트, 박경상이 19득점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공격을 주도했다. 마커스 블레이클 리가 16득점 7리바운드, 전준범이 19득점 5리바운드, 함지훈이 12득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올리며 활약했다.
레이션 테리의 활약으로 현대모비스가 승리했다. 사진=KBL 제공
↑ 레이션 테리의 활약으로 현대모비스가 승리했다. 사진=KBL 제공
서울 SK는 부산사직체육관에서 부산 KT와 만나 108-105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SK는 32승(18패)째를 기록하며 현대모비스, 전주 KCC 등 공동 2위 그룹을 1경기차로 추격했다.
에런 헤인즈가 공격을 주도했다. 헤인즈는 50득점을 올리며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을 올렸다. 김민수가 16득점 7리바운드, 안영준이 13득점 5리바운드, 김선형이 10득점 9어시스트를 올렸다.
고양 오리온은 전주실

내체육관에서 전주 KCC와 맞붙어 81-75로 이겼다. 1쿼터에서 19-15로 앞선 오리온은 경기 내내 리드를 지켰다.
최진수가 맹활약했다. 그는 20득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저스틴 에드워즈가 12득점, 허일영, 버논 맥클린, 김진유가 10득점씩 올리며 힘을 보탰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