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다영-고유민 `공을 살려야 해` [MK포토]

기사입력 2018-03-13 19:19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 김재현 기자] 13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현대건설 이다영과 고유민이 공을 살리기 위해 몸을 날렸지만 실점하고 있다.
리그 최하위 흥국생명은 홈팬들에게 마지막 경기 승리를 선물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basser@maeky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