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아쉬운 이다영 `공이 네트에 걸렸어` [MK포토]

기사입력 2018-03-13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 김재현 기자] 13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현대건설 이다영이 디그를 했지만 공이 네트에 걸리면서 실점하고 말았다.
리그 최하위 흥국생명은 홈팬들에게 마지막 경기 승리를 선물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basser@maeky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아파트 '침입'
  • 셀카 찍다 미끄러져 물에 빠져...인도 폭포서 4명 추락사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속보] 벤투 감독 "김민재, 가나와 2차전 출전 어렵다"
  • "후계자 아닌가" 김정은 둘째 딸 거듭 동행에 외신 추측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