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승리 이끈 스틸’ 김선형 “너무 기뻐서 눈물 날 뻔 했다”

기사입력 2018-03-13 22:08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정규리그 2위를 확정짓는 결정적인 스틸을 기록한 서울 SK 김선형이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SK는 13일 오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 2017-18 프로농구 정규리그 91-88로 승리했다.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했지만 SK가 결국 경기를 잡아냈다.
이로써 SK는 6연승을 달리며 단독 2위로 정규 리그를 마무리했다. 플레이오프 부전승의 위치에 오른 것이다. 반면, KCC는 SK에 밀려 3위로 리그를 마쳐 6강 플레이오프를 거쳐 포스트 시즌을 치르게 됐다.
SK김선형이 13일 KCC전에서 에밋을 향해 스틸을 성공하고 있다. 사진=KBL제공
↑ SK김선형이 13일 KCC전에서 에밋을 향해 스틸을 성공하고 있다. 사진=KBL제공
이날 28분 39초 동안 경기에 출전한 김선형은 6점 4리바운드 10도움을 기록하며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특히 89-88로 근소하게 앞서있던 4쿼터 종료 직전 KCC 안드레 에밋에게 스틸을 빼앗으며 팀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경기 종료 후 김선형은 “너무 기뻐서 감정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 그동안 힘들었던 기억들이 떠올라 눈물을 참느라 힘들었다. 극적으로 승리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시즌 초반 발목 부상을 당하며 지난달 말에나 복귀할 정도로 긴 재활기간을 가졌다. 김선형은 “경기 끝나고 팀원들을 안아줬다”며 “순위 싸움하느라 너무 힘들었을텐데, 제가 없는 동안에 고생한 팀원들에게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다”고 공을 동료에게 돌렸다.
스틸 상황에 대해 김선형은 “에밋이 분명히 공을 잡을 것이라고 생각해 팔을 뻗었더니 스틸이 됐다. 걸리는 순간 너무 기뻤다”며 “스틸 직후 화이트의 덩크슛이 나오자 승리를 확신했고, 그 순간 너무 기뻤다. 직전 플레이에서 스틸을

당하며 팀원들에게 미안함을 가지고 있었다. 파울은 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설명했다.
플레이오프에 대해서는 "5년 전보다는 농구에 대한 이해도나 구력이 쌓였다"며 "애런 헤인즈뿐 아니라 테리코 화이트까지 있으니 충분히 자신감이 있다"고 각오를 전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