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기대감↑…안정적 유격수 수비 장준원, LG는 반색

기사입력 2018-03-14 12:38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황석조 기자] 시즌 개막을 앞둔 LG 트윈스는 유격수 포지션이 최대변수로 꼽힌다. 확실히 검증된 선수가 없는 가운데 자리를 잡기 위한 영건들의 각축전이 펼쳐지는 중이다. 류중일 감독도 시범경기 동안 후보들을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 전했다.
13일 시범경기 첫날은 장준원이 시험무대에 올랐다. 롯데와의 경기 선발 유격수로 출전한 장준원은 타격에서는 아쉬웠다. 하지만 유격수의 핵심과제인 수비에 있어서는 성공적인 결과를 남겼다. 1회 첫 타구를 침착하게 처리하더니 갈수록 안정적인 모습을 자랑했다. 특히 6회에는 강승호와 함께 멋진병살을 합작하기도 했다. 아직 몸이 다 풀린 시기가 아니기에 타격은 기다려야 하지만 수비에서는 분명 잠재력을 뽐낸 것이다.
LG 유격수 장준원(왼쪽)이 13일 시범경기 첫 날 안정적인 수비를 뽐냈다.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 LG 유격수 장준원(왼쪽)이 13일 시범경기 첫 날 안정적인 수비를 뽐냈다.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14일 롯데와 두 번째 시범경기를 앞둔 류 감독도 흡족한 표정이었다. 류 감독은 “장준원이 첫 번째 타구를 잘 처리했다. 그러다보니 이후에도 자신감이 생긴 것 같더라”고 호평했다. 류 감독은 자신의 경험도 떠올렸다. 신인시절 시범경기에 나서 첫 타구를 매끄

럽게 처리했을 때 자심감이 붙었다고. 장준원 역시 이처럼 좋은 결과가 생겼다며 앞으로를 기대할 법하다고 덧붙였다.
유지현 수석코치 역시 “쉬운 타구들이 아니었다. (장)준원이가 포구도 좋았지만 다음 동작을 편하고 여유 있게 하더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