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걱정은 NO, 김기태 감독 “잘 해오고 있다, 개막 빨리 왔으면”

기사입력 2018-03-15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야간경기를 예행 연습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졌지만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은 걱정하지 않았다.
KIA는 15일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던 넥센과의 시범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이 경기는 양 팀이 야간경기에 적응하기 위해 미리 합의한 오후 5시 경기. KIA 입장에서 점검해 볼 수 있는 장면들이 많았지만 기회가 사라지게 됐다. 김기태 감독은 “야간경기 못지않은 날씨지 않나”라며 싸늘하고 우중충한 날씨가 마치 야간경기 때 같다고 웃었다.
경기가 취소됐지만 김 감독은 큰 걱정은 하지 않았다. 선수들 개개인에 대해서도 “시범경기다. 아직 다들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지만 지금까지 잘 해오고 있다”고 만족한다고 전했다. 전날(14일) 등판한 에이스 양현종에 대해서도 “점점 올라오고 있는 것 같다. 개막시기에 맞춰 잘 준비하고 있다”고 믿음을 내비쳤다.
김기태 감독이 차분하게 개막전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 김기태 감독이 차분하게 개막전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김 감독은 “개막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나는 하고자 하는 게 있으면 빨리 해야 하는 성격이다”고 말한 뒤 “그리고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은 부족하다는 뜻 아닌가. 그렇게 보이고 싶지 않다”고 챔피언다운 각오를 자랑하기도 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물류 파업에 "수출 길 끊기겠어요"…수출 중소기업 중심 피해 확대
  • 화성 문화재 발굴 도중 흙더미 '와르르'…작업자 2명 사망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