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등판] 2회, 26개 던지며 고전...만루 위기 극복

기사입력 2018-03-23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좌완 류현진이 2회에는 위기를 극복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캐멀백 랜치 글렌데일에서 열린 LA에인절스와의 캑터스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2회 26개의 공을 던졌다. 투구 수에서 알 수 있듯 어려운 이닝이었다. 안타 2개와 볼넷 1개를 허용하며 만루에 몰렸지만, 실점은 없었다.
첫 타자 알버트 푸홀스를 상대로 6구만에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한 류현진은 다음 타자 잭 코자트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이 2회는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사진(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 류현진이 2회는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사진(美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86마일짜리 공으로 뜬공 타구를 유도했다. 여기까지는 좋았는데 코스가 나빴다. 중견수와 2루수, 우익수 누구도 잡을 수 없는 위치에 떨어지며 안타가 됐다.
다음 타자 콜 칼훈을 상대로는 어려운 승부를 했다. 볼카운트 2-1로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다. 그러나 류현진은 낮은 코스로 제구하며 헛스윙 2개를 유도, 이날 경기 세번째 삼진을 유도했다.
두번째 아웃을 잡았지만, 어려운 시간

이 이어졌다. 안드렐톤 시몬스에게 우전 안타, 루이스 발부에나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에 몰렸다.
9번 타자 마틴 말도나도와의 승부에서 류현진은 첫 2구를 스트라이크를 잡으며 유리한 승부를 가져갔고, 결국 4구만에 헛스윙 삼진을 뺏으며 이닝을 마쳤다.
greatnemo@maek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경찰, '광주 실종 여중생' 대전서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흉기 들고 편의점서 통조림 훔친 40대 남성 경찰 입건
  •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들은 바 없다…소음 커"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