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세근 빈자리 없었다…‘3점슛 9개’ KGC, 4강 PO 진출

기사입력 2018-03-23 20:45

[매경닷컴 MK스포츠(안양) 안준철 기자] 오세근의 빈자리는 없었다. 프로농구 안양 KGC가 3점슛 9개를 앞세워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KGC는 2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4차전에서 내외곽의 우위를 앞세워 99–79로 승리했다. 이로써 플레이오프 전적 3승1패로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DB와 4강 플레이오프에서 만나게 됐다.
23일 현대모비스와의 6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를 합작한 KGC 사이먼과 전성현. 사진=KBL 제공
↑ 23일 현대모비스와의 6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를 합작한 KGC 사이먼과 전성현. 사진=KBL 제공
지난 21일 안양에서 열린 3차전에서 KGC는 팀의 간판인 오세근이 발목 부상을 당해 이날 경기에 뛸 수 없는 악재가 발생했다. 하지만 오세근의 빈자리는 없었다. 외국인 선수 데이비드 사이먼이 골밑에서 중심을 잡아주며 35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전성현이 3점슛 6개 포함 19점을 넣었다. 큐제이 피터슨은 13점, 양희종과 이재도도 각각 10점씩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KGC는 3점슛 9개가 터지면서 수월하게 경기를 풀었다.
초반은 KGC분위기였다. 사이먼이 골밑을 장악하고 전성현의 3점슛이 터지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이재도는 6점, 양희종은 5점으로 힘을 보탰다. 현대모비스는 7점을 넣은 레이션 테리가 분전했다. 1쿼터는 29-17로 KGC리드.
하지만 2쿼터 현대모비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쿼터 중반 마커스 블레이클리와 테리의 득점이 이어지면서 점수 차를 좁혀가기 시작했다. 여기에 KGC의 턴오버가 속출하면서 흐름은 현대모비스로 넘어왔다. 현대모비스는 전준범의 3점슛으로 5점 차까지 추격했다. 반면 KGC는 외곽슛 난조에 빠지며 쉽사리 흐름을 끊지 못했다. 마침내 현대모비스는 쿼터 종료 1분42초를 남기고 39-39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KGC는 사이먼의 골밑 득점에 이은 상대 턴오버와 이재도의 레이업 등으로 다시 5점차로 달아났다. 현대모비스는 쿼터 종료 직전 이대성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44-41, KGC가 전반을 앞섰다.
3쿼터 들어서는 KGC가 다시 주도권 잡았다. 2쿼터 속을 썩였던 외곽슛이 터지면서 해법을 찾았다. 해결사는 전성현. 전성현은 3쿼터 중반 연속 3점슛을 성공했고, KGC는 다시 달아나기 시작했다. 여기에 피터슨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다시 10점 차 이상으로 벌렸다. 물론 현대모비스도 침묵하진 않았다. 쿼터 3분여를 남기고 양동근의 3점슛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그러자 KGC는 쿼터 종료 1분10초를 남기고 다시 전성현의 3점슛으로 70-57로 도망갔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이 쿼터 5.1초를 남기고, 샷클락을 모두 소진하고 3점슛을 성공시키며 70-60, KGC의 리드로 3쿼터가 끝났다.
4쿼터 들어서 현대모비스는 블레이클리의 연속 골밑슛으로 6점 차까지 쫓아갔다. KGC는 사이먼의 골밑 돌파에 이은 스핀 무브로 현대모비스 흐름을 끊었다. 이어 다시 전성현의 3점슛으로 75-64로 달아났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블레이클리가 심판에 격하게 항의하다가 테크니컬파울 2회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KGC는 계속된 공격에서 양희종의 3점슛까지 터졌고, 한희원이 스틸에 이은

속공까지 성공하며 81-64로 벌렸다.
이후 현대모비스는 반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하며 급격하게 무너지기 시작했다. KGC는 20점 이상까지 점수 차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KGC는 승리를 예감한 듯 경기 종료 2분 30여초를 남기고 벤치 멤버를 내보냈고, 승리를 지켰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