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린드블럼의 조기 강판, 투구수보다 난타가 문제

기사입력 2018-03-24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이상철 기자] 조쉬 린드블럼(31·두산)이 2018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마운드에 머문 시간은 짧았다. 투구수가 100개도 안 됐지만 문제는 다른 데 있었다.
린드블럼은 24일 KBO리그 잠실 삼성전에 선발 등판했다. 개막전 선발투수로 린드블럼과 장원준을 저울질을 했던 두산의 최종 선택은 해피엔딩은 아니었다. 린드블럼은 4⅓이닝 8피안타 2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린드블럼의 난조는 처음이 아니다. 시범경기에서도 주춤했다. 2경기에 등판해 피안타율 0.333 평균자책점 7.00을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제구가 높게 형성됐다.
두산의 조쉬 린드블럼이 24일 KBO리그 잠실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잠실)=옥영화 기자
↑ 두산의 조쉬 린드블럼이 24일 KBO리그 잠실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잠실)=옥영화 기자

그러나 두산은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김태형 감독도 “(시범경기와 다르게 KBO리그에서는)하던 대로 던질 것이다”라며 기대했다.
다만 관건은 제한된 투구수. 김 감독은 이른 개막 일정을 고려해 린드블럼의 투구수를 80개 안팎으로 정했다. 김 감독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여지를 뒀지만 최대한 많은 공을 던지게 하지 않고자 했다.
린드블럼은 1회에만 20개의 공을 던졌다. 풀카운트 승부만 2번. 2사 후 볼넷(구자욱)과 2루타(러프)로 첫 실점을 했다. 2회 투구수도 많았다. 공 7개로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으나 김헌곤(8구), 강한울(7구)과 끈질긴 승부를 벌였다.
삼성 타순이 한 바퀴 돌아도 린드블럼의 고전은 계속됐다. 김상수에게 높은 공을 던졌다가 2루타를 맞은 뒤 흔들렸다. 구자욱의 절묘한 타격(2루타)에 이어 러프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옛 동료인 강민호와 이원석에게도 연속 적시타를 맞았다.
피안타가 많았다. 투구수도 많았다. 3회에만 34개. 이닝을 거듭할수록 오히려 투구수(20개-22개-34개가 늘어났다. 덩달아 두산 불펜도 바빠졌다. 이영하와 박치국이 몸을 풀었다. 두산에게는 예상치 못한 전개였다.
린드블럼의 투구

수는 4회(7개)가 가장 적었다. 그렇지만 깔끔한 피칭은 아니었다. 우익수 파레디스의 빨랫줄 같은 송구 덕분이었다.
린드블럼은 5회 러프에게 안타를 맞은 후 마운드를 내려갔다. 5이닝도 못 던졌다. 22명의 타자를 상대로 피안타만 8개. 총 투구수는 93개였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모임 6~8명 제한…방역 패스 있어야 식당 간다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오미크론, 유럽 18개국 확산…"재감염 3배" vs "종식 신호"
  • '일본침몰' 드라마가 현실로?…일본 두 차례 강진에 불안감 증폭
  • 윤석열 "잘 쉬셨나"·이준석 "잘 쉬긴, 고생했지"…미묘한 신경전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