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시속 162.5km 오타니, 휴스턴전 5⅓이닝 4실점 `부진`

기사입력 2018-04-25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EPA = 연합뉴스]
↑ [EPA = 연합뉴스]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4실점으로 부진했다.
오타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98개의 공을 던져 6피안타(1피홈런) 4실점을 기록했다.
삼진을 7개 잡는 동안 볼넷 5개를 내줬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60에서 4.43으로 상승했다. 승패를 기록하지 않으면서 2승 1패의 성적이 유지됐다.
오타니는 이날도 시속 160㎞ 안팎의 강속구를 던지면서 스플리터를 결정구로 자주 사용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62.5㎞(101마일)를 기록했다.
오타니는 2-0으로 앞선 2회말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은 뒤 1실점 했다.
4-1로 앞선 채 맞은 5회말에는 선두타자 곤살레스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피셔한테 투런포를 허용했다.
5회까지 88개의 공을 던진 오타니는 예상을 깨고 6회에도 등판했고, 결국 승리가 무산됐다.
오타니는 선두타자 율리 구리엘한테 볼넷을 내준

뒤 브레그먼을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했다.
에인절스 코치진은 브라이언 매캔 타석에서 오타니를 내리고 불펜을 가동했다.
하지만 바뀐 투수 호세 알바레스가 매캔한테 투런포를 얻어맞으면서 에인절스는 4-5로 역전당했고, 오타니의 승리는 날아갔다. 에인절스는 8-7 진땀승을 거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음주 단속에 앙심… 길거리서 회칼 휘두른 50대에 경찰 '실탄' 쏴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단독] 식약처,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