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육상간판’ 김국영, 5연속 국제대회 출격

기사입력 2018-04-27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한국 육상의 희망’ 김국영(27.광주광역시청)이 아시안게임의 해를 맞아 국제대회 5개 대회 연속 릴레이 출전한다.
김국영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대표이사 구동회)는 김국영이 오는 29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일본 히로시마 그랑프리 국제육상경기대회를 시작으로 일본 시즈오카 그랑프리(5월3일), 오사카 골든그랑프리 월드챌린지대회(5월20일), 대만오픈(5월25일), 후세 국제스프린트대회(6월3일)에 연속 출전한다고 27일 밝혔다.
김국영은 “올해는 8월 아시안게임을 목표로 모든 스케줄을 맞춰가고 있다. 4~5월 여러 국제대회 출전을 통해 비시즌부터 이어온 훈련성과를 높여가고 기록과 경기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 같은 일정을 잡았다”라고 밝혔다.
김국영. 사진=MK스포츠 DB
↑ 김국영. 사진=MK스포츠 DB

김국영은 이달 중순 나주에서 열린 실업육상경기대회 200m 출전으로 시즌 첫 스타트를 끊었는데 100m는 뛰지 않았다. 일반적인 시즌이라면 7월 정도에 기록 최고점을 찍을 수 있게 계획을 짜는데, 올해는 8월 아시안게임에 초점을 맞춰 평년보다 늦게까지 지구력 훈련에 집중했다. 그리고 스피드 훈련은 나주대회가 끝난 뒤 지난 16일에야 시작했다.
29일 일본 그랑프리대회인 히로시마 대회는 김국영의 올시즌 첫 100m 출격이다. 김국영은 “4~5월에는 경기를 통해 스피드와 경기감각을 끌어올리고, 6~7월 대회부터 기록경신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국영의 최고기록은 지난해 코리아오픈에서 작성한 생애 다섯번째 한국기록인 10초07.
5월 3일 시즈오카 대회는 100m 대신 200m 출전으로 경기감각을 끌어올린다. 가장 기대되는 대회는 특급대회인 오사카 골든 그랑프리 월드 챌린지 대회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특급대회로 저스틴 게이틀린(미국) 등 세계랭킹 10위권 선수들 위주로 초청되는데, 김국영은 일본 대회 주최측의 특별초청으로 100m에 출전한다. 이어지는 대만오픈 역시

100m 종목에 9초대 선수들이 출전해 김국영에겐 도전의 무대다.
김국영은 “8월 아시안게임은 올해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는 대회이고, 모든 훈련과 경기출전을 거기에 맞춰오고 있다”라며 “아시안게임에서 최고성적을 내면서 올해 반드시 9초대 진입이라는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밝혔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민주당 단독 처리…"협치 파괴" vs "책임 마땅"
  • 북한, 5일 동안 3번째 탄도미사일…한미일 연합훈련·해리스 부통령 방한 겨냥했나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혐의 30대 남성 구속
  • 수십 명이 두목에 90도 인사…업소 갈취·9천억 도박 조폭 107명 검거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