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8회초 2사 후의 기적, 윤진호 내야타구가 일으킨 파도

기사입력 2018-05-11 22:23 l 최종수정 2018-05-11 2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LG 트윈스 입장에서는 패색이 짙던 상황임이 분명했다. 8회초 2사 후, 기적은 그렇게 쓰여졌다.
11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와 SK의 경기. LG는 7회까지 8-9로 밀리고 있었다. 1회 선취점을 냈으나 이후 난타전이 펼쳐졌다. 그리고 8-6으로 앞서던 7회말, 구원등판한 김지용이 흔들렸고 대타로 나선 SK 이재원에게 스리런포를 맞았다.
워낙 타격전이 활발했던 경기. 7회 얻어 맞은 역전 홈런은 LG로서 극복하기 쉽지 않아보였다. 이어진 8회초 공격, LG는 이날 타격감이 좋았던 이천웅과 양석환이 연거푸 아웃 되며 그렇게 기회를 만들지 못하는 듯했다.
LG가 8회초 2사 후 대역전극의 드라마를 써냈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 LG가 8회초 2사 후 대역전극의 드라마를 써냈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이때 반전이 일어났다. 9번 타자 윤진호. 수비강화 차원에서 교체출전한 그가 2사 후 타석에 섰고 평범한 2루쪽 땅볼을 때렸다. 이닝이 마무리되기 충분했다.
하지만 SK 2루수 김성현이 공을 송구하기 직전, 미끄러져 넘어졌고 윤진호는 내야안타를 기록하게 된다. 흐름이 미묘해지기 시작한 것이다.
기세를 이어받은 걸까. LG는 이후 이형종의 안타가 터졌고 연이어 오지환의 우익수 앞 깊숙한 타구가 나왔다. 이번에는 SK 노수광이 이를

캐치하지 못하며 2타점 적시타로 연결됐다. 순식간에 승부는 LG쪽으로 다시 기울었다. 분위기 탄 LG는 찬스를 살렸고 김현수의 스리런포, 채은성의 백투백 홈런으로 쐐기를 박는다.
윤진호의 타구가 일으킨 경기의 파도. 8회 2사 후 기적은 그렇게 쓰여졌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