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메시, `2년 연속` 유러피안 골든슈 눈앞…살라와 3골차

기사입력 2018-05-12 11: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유러피안 골든슈를 받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ESPN은 12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의 메시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를 이기고 유럽 최고 득점자로서 골든슈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유러피안 골든슈는 유럽 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수 가운데 한 시즌 최다 득점자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리오넬 메시가 2년 연속 유러피안 골든슈 수상을 눈앞에 뒀다. 사진=AFPBBNEWS=News1
↑ 리오넬 메시가 2년 연속 유러피안 골든슈 수상을 눈앞에 뒀다. 사진=AFPBBNEWS=News1
살라는 지난달까지만 하더라도 골든슈를 받을 만한 가장 유력한 선수였다. ESPN은 “살라는 가장 유력한 골든슈 수상 후보였으나 3월말 이후 프리미어리그에서 3골을 기록했지만 메시는 8골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메시는 프리메라리가에서 34골(68포인트), 살라는 프리미어리그에서 31골(62포인트)을 기록 중이다. 메시는 2경기, 살라는 1경기를 남겨 놨다.
골든슈는 단순히 득점으로 순위를 정하는 것이 아니다. 리그에 따라 득점을 포인트로 환산해 순위를 매긴다. 조나스 올리베이라(벤피카)는 이번 시즌 33골을 기록했지만

포르투갈리그에서 기록한 것이라 49.5포인트에 그치며 9위다.
메시는 이 상을 4번이나 수상했다. 이번 시즌 메시가 골든슈를 받는다면 두 시즌 연속 수상뿐 아니라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우게 된다. 현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타이를 이루고 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고유정, 가슴주머니에 머리빗 꽂고 담담…2심도 '무기징역'
  • 미국에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반응 확인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강화도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인천 서구 외 지역도 피해 호소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