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종아리 사구’ 이정후 1회 교체…병원 검사

기사입력 2018-05-13 14:16 l 최종수정 2018-05-13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외야수 이정후(20)가 사구 통증으로 정밀 검사를 한다.
이정후는 13일 서울 잠심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이정후는 1회초 대주자 홍성갑과 교체됐다.
넥센 이정후가 13일 잠실 두산전에서 1회초 사구 후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잠실)=김재현 기자
↑ 넥센 이정후가 13일 잠실 두산전에서 1회초 사구 후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잠실)=김재현 기자

첫 타석 사구 때문이다. 이정후는 B1 볼카운트에서 조쉬 린드블럼의 2구에 왼 종아리를 맞았다.
통증을 호소한 이정후는 1루까지 걸어 나갔으나 더 이상 뛰기 어려웠다. 아이싱 치료 후 병원으로 이동해 검사를 할 예정이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