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솔로 홈런 두 방이 앗아간 린드블럼 7승

기사입력 2018-05-13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이상철 기자] 조쉬 린드블럼(31·두산)이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7승 사냥이 좌절됐다. 솔로 홈런 두 방을 맞은 게 치명타가 됐다.
린드블럼은 13일 잠실 넥센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2피홈런 2볼넷 2사구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그렇지만 승수를 쌓지 못했다. 린드블럼이 지원받은 득점은 1점.
린드블럼은 2회 크게 흔들렸다. 2사 후 초이스를 내야안타로 출루시킨 뒤 김혜성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박동원을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시즌 첫 만루 위기를 맞이했다.
두산 린드블럼이 13일 잠실 넥센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잠실)=김재현 기자
↑ 두산 린드블럼이 13일 잠실 넥센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잠실)=김재현 기자

린드블럼의 득점권 피타율은 0.211이다. 홈런도 2방 맞았다. 홍성갑은 세 차례나 파울을 치며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는 홍성갑을 아웃코스 커브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린드블럼은 평소와 달랐다. 5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다. 4사구는 4개로 시즌 1경기 최다였다. 그렇지만 린드블럼은 예전과 같이 꿋꿋했다. 득점권에 주자가 나가도 결정타를 맞지 않았다. 넥센 중심타선과 대결서도 압승을 거뒀다.
가장 아찔한 순간은 5회 직전이었다. 연습 투구를 하던 린드블럼은 오른 엄지 경련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그는 마운드를 내려가지 않았다. “에이스 역할을 잘 해주고 있다”라며 흐뭇해하던 김태형 감독이다.
그런 린드브럼이 솔로 홈런을 맞았다. 한 방도 아니고 두 방이었다. 모두 주자가 없을 때였다.
7번타자 초이스에게 6회 2사 후 홈런을 허용했다. 4경기 연속 피홈런. 린드블럼이 등판한 9경

기 중 홈런을 맞지 않은 적은 3번에 불과하다.
이어 7회에도 2사 후 2번타자 임병욱이 린드블럼을 상대로 홈런을 날렸다. 임병욱은 이날 린드블럼을 상대로 장타 2개를 쳤다.
마운드 위의 린드블럼은 외로웠다. 이날따라 두산 타선도 야속하게 폭발하지 않았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양평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60대 시신 발견…"개울서 장독 닦다가"
  • [속보] 이재명, 경기도 모든 종교시설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
  • '신규 확진 103명' 코로나 19 확산세 속 광복절 집회 강행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